이것이 바로 시민 밀착 행정

파주 운정신도시 실종 치매어르신, CCTV 추적관제로 발견

설재오 기자 | 입력 : 2019/06/11 [16:28]

[파주시] 시 CCTV통합관제센터는 지난 10일 오후 939분경 CCTV 추적관제를 통해 운정 해솔마을 벽산사거리 앞에서 방황하고 있는 70대 치매어르신을 발견해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안겼다고 밝혔다.

 

이날 치매어르신은 오후 2시경 집을 나갔다가 행방불명됐고 오후 610분 가족의 실종신고를 접수받은 파주경찰서는 즉시 파주시 CCTV통합관제센터에 추적관제를 요청했다. 파주시 CCTV 통합관제센터는 녹화 영상 검색을 통해 운정 벧엘교회 사거리에서 이동 동선을 확인하고 파주, 운정지역의 CCTV 영상을 집중 모니터링 했다.

 

운용요원 이수미(,48)씨가 운정 해솔마을 벽산 사거리 앞에서 방황하는 치매어르신을 발견했고 경찰출동을 요청해 어르신을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인계했다.

 

▲ 파주 운정신도시 실종 치매어르신, CCTV 추적관제로 발견 © 지방행정신문


운용요원 이씨는 치매어르신이 내 부모였다면 얼마나 애가 탔을까 하는 심정으로 집중관제를 실시해 어르신을 찾았다앞으로도 파주시민의 안전을 위해 파주시 전역을 24시간 매의 눈으로 모니터링을 하겠다고 전했다.

 

운정신도시 유비파크에 위치한 파주시 CCTV 통합관제센터는 291대의 CCTV36524시간 쉼 없이 관제하며 파주시민의 안전 지킴이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파주경찰서와 긴밀한 공조를 통해 시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범죄예방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만평] 제15호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예외는 없어야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